호국정신 깃든 강화도 돈대, 홀대 말고 ‘예우’ 해야 합니다

강화도 외포리의 갈매기들이 새우깡으로 배를 채우던 시절이 있었어요. 석모도행 배가 다니던 시절 이야기입니다. 그때 외포리 갈매기들은 새우깡 얻어먹는 재미에 하루 종일 배 꽁무니만 따라다녔답니다. 외포리는 작은 어촌 마을이지만 꽤 번성합니다. 석모도로 가는 배가 외포리에서 출항해서 동네가 커졌을 겁니다. 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