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신자입니다, 템플스테이를 다녀왔습니다

4월 한 달, 숨이 턱 밑까지 차오를 만큼 바빴다. 3월에도 2월에도 그랬다. 과연 이것이 좋은 일일까? 4월 마지막 2박 3일, 나에게 실상사 템플스테이를 선물로 주었다. 애썼다. 잠깐 쉬어도 좋다.며칠을 잠도 못 자고 무리했는지 남원까지 운전하는 길에 졸음이 쏟아진다. 휴게소에서 졸음을 쫓아보려 애쓰지만, 출발하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