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건물에 들어선 미술관, 요즘 여기가 화성 ‘핫플’

때는 영조가 즉위한 지 38년이 지난 임오년, 아들인 사도세자와 그 아버지 영조의 갈등은 해를 갈수록 더해지면서 서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되었다. 영조는 세자를 폐하고 더 나아가 그 화근을 제거해 장래가 창창한 세손에게 왕위를 물려줄 생각을 하고 있었다.그렇게 하기 위해선 자식에게도 화가 미치는 역적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