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의 관음성지, 석모도 보문사를 찾아가다

대학 시절, 계속되는 학업의 스트레스와 취업의 부담감에 짓눌려 지긋지긋한 이 장소에서 벗어나 어딘가로 떠나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 그러나 가난한 대학생의 신분이라 주머니의 사정은 여의치 않았고, 시간도 그리 많지 않아 비교적 근거리에 가볍게 다녀올 장소를 찾고 싶었다.그런 곳이 어딜까 살펴보던 중 강화도 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