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바다 다 있다… 인천 당일치기 여기 어때요

그토록 바라던 ‘일상으로의 단계적 회복’이 시작됐다. 코로나19는 여전히 우리 곁에 있지만 지난 2년 동안 멈췄던 평범한 일상으로의 첫걸음에 가슴이 두근거린다.만추에 시작되는 위드 코로나, 집콕으로 답답했던 마음을 달래줄 인천의 안전하고 아름다운 명소를 소개한다. 걸어도, 두 바퀴로 달려도 좋다. 하지만 방심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