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에 윷판이 가득… 국내 최대 규모의 유적지

옛날에 정초 설날부터 대보름까지는 널뛰기, 줄다리기, 연날리기, 윷놀이, 돌싸움, 쥐불놀이, 달집태우기 등 여러 가지 세시풍속이 일 년 중에 가장 신명 나게 펼쳐지는 시기였다. 들녘에 메뚜기가 사라진 것처럼, 이제는 농촌 마을에도 이러한 세시풍속을 거의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다양한 세시풍속 중에서도 가장 오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