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산책 후 주꾸미국수… 영종도 여행? 여기도 좋아요

한나절 훌쩍 떠나 소무의도에 들었다. 바다는 잔잔했고 산책길 양 옆의 나무들은 천천히 봄을 틔우는 중이었다. 발길 닿는 곳마다 어촌의 여유로운 풍경에 바닷바람은 평온했다. 세상사 바짝 긴장했던 마음들이 차츰 누그러지면서 마음 놓고 크게 숨쉬어본다. 예부터 섬은 아득히 먼 곳으로만 생각했었다. 오죽하면 그 옛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