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시끄러울 때, 바다 앞 작은 예배당으로

미처 몰랐다. ‘그 겨울’이 가고 ‘이 봄’이 왔다는 사실을. 꽃 피면 봄맞이하던 평범한 일상이 그립다. 하물며 비행기 타고 떠나던 여행은 잊은 지 오래다. 그럼에도 여행은 계속돼야 한다. 단 가깝고 소박하게, 일상도 여행처럼, 지금의 나에 온전히 집중하면서. 아름다운 인천 섬 그리고 바다, 동검도로 잠시 떠난다. 섬,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