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고래 잡았다”… 장생포에 남은 배는 단 한 척뿐

[해안선 1만리 : 동해안편] 울산병영성에서 해운대달맞이공원까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