겹벛꽃 가득 핀 경주 불국사, 무릉도원이 따로 없네요

지난 21일, 감포 바닷가 펜션에서 하루 묵은 뒤 아침 일찍 경주 불국사로 향했다. 겹벚꽃이 활짝 피었을 것이다. 이른 시각인데도 주차장에는 차들이 많았다. 경주는 종종 들르는데, 이맘때 겹벚꽃을 보러 오는 건 처음이다.   차를 세우고 일주문으로 오르는 길, 나는 제대로 안복을 누렸다. 이토록 풍성하고 아름다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