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터지는 시골 마을… 차 세울 만하겠네

경북 영천 시가지에서 북서쪽으로 가면 상주영천고속도로와 새만금포항고속도로가 만나는 화산분기점이 보인다. 분기점을 지나 길을 좀 더 가면 마을이 하나 있는데, 바로 가래실 마을이다. 옛날에 이곳에 가래나무가 많았다고 해서 이렇게 지어졌다고 한다. 역사도 500년이 넘었는데, 안동 권씨, 평산 신씨, 영천 이씨 3개…

기사 더보기